[조선외무성 조철수 국장 담화] 우리에 대한 핵포기강요는 곧 선전포고이다 2023-03-22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조철수 국제기구국장 담화
- 우리에 대한 핵포기강요는 곧 선전포고이다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조철수 국제기구국장 담화
주체112(2023)년 3월 22일
[ 원 문 ] [ P D F ]



20일 유엔안전보장리사회 공개회의에서 유엔주재 미국대표가 또다시 우리의 자위권행사를 함부로 걸고들면서 케케묵은 CVID와 그 무슨 《인권상황》에 대해 장광설을 늘어놓았다.

미국이 유엔무대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반대하는 모의판을 벌려놓을수록 시대착오적이고 비현실적이며 엉망진창이 되여버린 미국식외교의 실패상을 세계면전에 드러내놓을뿐이다.

토마스 그린필드는 자기가 미국의 국익을 위해 《분투》하고있다고 여길수 있지만 실상은 미행정부의 영상을 처참하게 훼손시키는 망신스러운 짓거리만 하고있다는것을 알아야 한다.

우리에 대한 핵포기강요는 곧 선전포고이다.

그 어떤 세력이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CVID를 적용해보려든다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핵무력정책법령에 따라 단호하게 처리된다는것을 명심해야 한다.

오늘도 국제사회는 20년전 이라크를 침공하여 수십만명의 민간인들을 대량학살하고 중동지역을 전란에 몰아넣은 미국의 반인륜적범죄행위를 분노와 고통속에 새겨보고있다.

이제 얼마나 더 많은 나라들이 침략당하고 얼마나 더 많은 사람들이 피를 흘려야 미제의 강권과 전횡이 멈춰서겠는가.

며칠전에도 나는 토마스 그린필드가 감히 우리의 《인권상황》을 걸고든것과 관련하여 미국이라는 실체의 앞잡이, 하수인에 불과한 자기의 처지를 반드시 개탄하게 될것이라고 경고하였다.

만일 토마스 그린필드가 이제라도 자중자숙하지 않고 계속 악의적인 언행을 일삼는다면 《악의 제국》의 앞잡이로서 제일 선참으로 정의의 심판대에 오르게 될것이다.

주체112(2023)년 3월 22일

평양 (끝)

조선중앙통신
www.kcna.kp